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302건, 최근 0 건
   
[정치] 시킨대로 했을 뿐인데? 검사=가장 나쁜 이유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7-11-10 (금) 17:18 조회 : 1235 추천 : 8 비추천 : 0
지여 기자 (지기자)
기자생활 : 2,678일째
뽕수치 : 241,520뽕 / 레벨 : 24렙
페이스북 : herenow111@naver.com


총성이 요란한 뻔한 미국의 서부영화와는 한 끗이 다른 조용한 서부영화 

 

빅 칸추리(the big country) ...에서

 

비겁하게 등 뒤에서 주인공을 저격한 아들을 쏘아 죽이며 아버지가 

내뱉는 말,

"서부의 총잡이는 뒤에서 총을 쏘아서는 안된다" 

 

(아들을 응징한 아버지는 죽은 아들을 부여잡고 슬피 운다)

-------------------

 

소설 <아메리카의 비극>을 영화화한 '젊은이의 양지' 에서

 

살인여부 재판을 앞두고 있는 아들(주인공)을 면회한 어머니가 묻는다.

 

"그 여자가 없었으면(죽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느냐? "

 

아들은 "네~" 라고 대답한다. 

 

어머니는 " 실제 살인을 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너가 그런 마음이었으면,

                이미 살인을 저지른 것이다"

고 하며 뒤돌아선다.   

 

(아들이 사형장으로 걸어가며 영화의 막이 내린다. )                 

--------------------     

 

 두 영화가 개봉된  60년전 당시 미국인의 집단정서가

이락, 쿠르드사태에 무감한 현재 미국인들보다는 정의로웠던 듯하다. 

 

이세상 가장 큰 죄악은 <애국>이라는 미명아래 저질러지고,

현대사회의 부정부패는 <가족사랑>이라는 공감대로 눈감아주고 있다.

===================================

시킨대로 잘 하는 부하가 필요하면,

사법고시, 로스쿨이 왜  필요한가?

 

머리 나쁘고, 법공부 근처도 가지 않은, 우직하고 무식한 돌쇠스타일을

골라서 검사, 판사, 변호사 시키면 될 것을,

 

시킨대로 했을 뿐인데~ 라고 항변하고 있는 *** 검사장과 검사들

학교 다닐 때 공부잘한다고 칭찬받으며 흐뭇했고,,

사법고시 합격했을 때, 검사 임용되었을 때

'똑똑하다. 공부 잘한다, 유능하다' 칭찬받으며 우쭐댔을 것이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검사라는 직책은 정의로운 법집행을 하라고 있는 것이지,

시킨대로 잘 하라고 국민혈세로 만든 자리가 아니다.

 

국민 대다수가 검찰을 조폭이나 마피아와 동일한 조직으로 욕하는

이유에 근거를 대 준 셈이다.

 

그네들 논리대로라면,

 

전국의 유치장에서 조폭들을 지금 즉시 다 석방해야한다. 조폭 두목의 지시대로 폭력을 휘둘렀을 뿐인데 왜? 조폭들이 감옥에 가야 하는가.

 

청부살인자들 역시 무죄이고, 교사범만 처벌해야한다.

========================

 

홍명보 '의리축구'의 폐단을 축구팬은 알고 있고, 결과도 목격했었다.

 

정의로운, 올바른 일에 '의리' 가 발휘되면 금상첨화이지만,

반칙과 특권에 '의리' 가 개입하면

그것이 바로 조폭이고, 집단범죄이다.

 

조직논리 역시 마찬가지이다.

조직 이전에 '정의' 가 있어야 하고

조직력 위에  '상식'과 <인권>이 자리잡고 있어야 한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 인권이 무시되는 조직은

전쟁, 집단학살, 무고한 인명학살과 인권이 유린되는 범죄집단일 뿐 ~

 

에릭 프롬의 명저  <소유냐 삶이냐> 에서도

 

이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죄악은

시킨대로 하는 <관료주의> 라고 지적했다.

( 유대인을 가스실에 가두어 놓고, 독가스 살포 버튼을 누르는 나찌

  집행관의 심리상태가 시킨대로 하는 관료주의의 표본이라 하겠다.)

 

한 개인의 죄악은 그 죄를 저지를 때 죄의식이라도 느끼지만,

시킨대로 하는 관료주의 죄악이 끔직한 이유는  

그 죄악을 실행하는 개인개인이 전혀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다는 점이다.

죄의식은 커녕 때로는 애국, 때로는 조직에 충성, 승진, 의리 등등

되려 어떤 희열을 느낀다고 생각하면 정말 끔직하지 않은가?  

 

유대인 과 나찌까지 갈 필요도 없이,

한반도에서 벌어진 슬프고도 가슴아린 상처들

보도연맹, 518 광주, 거창양민, 4 3,  여순학살....

여자, 어린이, 청소년, 아기까지.. 무자비하게 총 쏘고 칼 휘두르고,

산사람을 생매장까지 한.. 그 군인 경찰 사상연맹의 집행자들

 

"시킨대로 했을 뿐인데.. ~ "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지여                   날짜 : 2017-11-10 (금) 17:18 조회 : 1235 추천 : 8 비추천 : 0

 
 
[1/5]   지여 2017-11-10 (금) 19:38
짤방 주석)
구속영장 기각 남발하는 영장판사넘들....
양승태가 마지막 발악하며 심어놓은 개** 들

하지만, 우병우=추명호 영장기각
결과는 국정원 사무실 조작.. 드러나듯

이카루스 패러독스(강점으로 망한다)
= 5천년동안 유효하다.
 
 
[2/5]   길벗 2017-11-10 (금) 20:45


자기들에게는 차례가 오지 않을 것이라 착각 하고 있는 듯

 
 
[3/5]   아더 2017-11-12 (일) 12:33
하 참 신선한 시각입니다.

새로운 시각으로 사건을 바리볼수 있게 해주는 길잡이 같은 글입니다.

조폭보다 못하다는 것은 이러한 이유들이 있네요.
 
 
[4/5]   만각 2017-11-12 (일) 21:46
지성이 날라다니며 춤을 춘다....
 
 
[5/5]   미나리 2017-11-14 (화) 23:52
   

총 게시물 21,30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623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0037 2012
10-11
21302 법치를 세우자  아더 0 28 07-21
21301 "따" 地  지여 1 28 07-21
21300 교양있게 소근소근 "강도야!" [1]  지여 3 113 07-14
21299 민주당 초선들도 모이네? [2]  아더 4 150 07-13
21298 기무사의 쿠데타 [2]  아더 3 153 07-12
21297  지방선거에 참여해보니 [5]  다시라기 9 275 07-06
21296  전해철이 누구야? [4]  불안역학 4 245 07-03
21295  시베리아 횡단열차, 무지개 빛 트로츠키, 왕도의 … [2]  박봉추 5 252 06-29
21294 문무일 물러나라. [3]  아더 4 232 06-26
21293 가정주부 국방장관 [3]  지여 5 268 06-21
21292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어느 아가리에? [9]  박봉추 2 351 06-18
21291 이해찬을 불러내라 [6]  아더 7 530 06-14
21290 소리 없는 바람 [8]  술기 3 420 06-12
21289 정치 신세계 [6]  아더 6 475 06-11
21288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아더 9 251 06-11
21287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1]  아더 7 296 06-08
21286  물가도 세금이다 [2]  지여 8 261 06-07
21285 민노총 [3]  아더 10 417 06-01
21284 Option=꼼수=특권, 삼위일체 [4]  지여 7 353 05-30
21283 1원 1표 - 경영민주화 [3]  지여 6 306 05-30
21282 김경수 후보 토론시 제안 사항 [6]  줌인민주 8 395 05-29
21281  이니으니럼니 모델 [15]  술기 8 768 05-24
21280 5월18일 [1]  항룡유회 8 380 05-18
21279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  항룡유회 6 337 05-17
21278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며 돌아오네 [5]  지여 6 452 05-17
21277 지방선거 잡음 [5]  아더 5 481 05-16
21276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선대위 출범식 [3]  항룡유회 7 390 05-16
21275 문무일 물러나라 [2]  아더 6 414 05-16
21274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유는 [11]  줌인민주 5 652 05-15
21273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감 [1]  항룡유회 6 356 05-15
21272 봉추 댓글 정리 [9]  술기 9 496 05-14
21271 6.12 북미회담 [2]  아더 6 398 05-12
21270  북미정상회담 장소 [4]  술기 8 499 05-11
21269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1]  아더 5 405 05-11
21268 정치자금 모집방식 김정섭펀드 [1]  항룡유회 5 385 05-10
21267 감 떨어진 애들 [2]  아더 5 388 05-10
21266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3]  박봉추 5 423 05-09
21265 김성태 턱주가리 [10]  아더 6 528 05-06
21264 공주시장후보 [5]  항룡유회 4 471 05-02
21263  오노다 손학규 [11]  박봉추 6 579 05-02
21262 김태호 [3]  아더 8 452 05-02
21261 홍준표가 서정주를 찜쪄 먹었다구... [4]  박봉추 8 505 05-01
21260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6 418 04-26
21259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5]  술기 9 483 04-25
21258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10 494 04-24
21257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10 587 04-24
21256 조현민 사태 [2]  아더 6 457 04-24
21255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522 04-19
21254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567 04-15
21253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543 04-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법치를 세우자
 예쁨주위
 "따" 地
 아프카니스탄 허세남.jpg
 남자 여자 음악실 1인 동시 입…
 어떤놈이 그렸는지...
 비둘기 행동대장
 일본 폭우, 200명 넘게 사망·…
 교양있게 소근소근 "강도야!"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짤라라!
 민주당 초선들도 모이네?
 기무사의 쿠데타
 한국 국민성 수준 .gif
 세계에서 제일 짧은 국제 다리
 저기.... 전 대게를 시켰는데.…
 미친밥통 (feat.중고나라)
 외쿡에 킴여사
 아기엄마 무시하지마라.gif
 화진포에서 김일성 이승만이 …
 전통을 자랑하는 을지로 냉면…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