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279건, 최근 0 건
   
[정치] 카이사르 노무현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17 (화) 16:31 조회 : 1062 추천 : 10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603일째
뽕수치 : 429,165뽕 / 레벨 : 4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로마인 이야기를 다시 보고 있다. 90년대에 아주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서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6,7권 정도까지 읽었었던 것 같은데 기억도 잘 안 나고 역사를 읽다 보면 결국은 모두가 로마로 통하는 것 같아서 다시금 꺼내 읽는 중이다. 시오노 나나미는 로마의 역사에서 옥타비아누스도 카이사르만큼 중요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옥타비아누스에 대한 글은 카이사르에 대한 글의 10분의 1 정도 밖에 안되는 것을 묘하게 설명한다.

카이사르는 로마가 나갈 길을 제시한 사람이고 옥타비아누스는 실제로 천천히 아주 천천히 그 길로 로마를 나가게 했다는 것이다. 짧은 통치 경력에도 불구하고 카이사르의 역동성, 천재성이 많은 사람들을 매혹시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설명을 한다.

카이사르와 옥타비아누스를 보다 보니 묘하게 노무현과 문재인이 겹쳐서 보이기 시작했다. 카이사르는 천재다. 천재라는 말로는 표현 못할 정도로 선지자적인 느낌마저 드는 사람이다. 노무현에 대한 수많은 사람들의 증언도 그에 못지않다. 많은 사람들이 왜 이 일을 시킬까 하고 궁금해하지만 결국엔 나중에 그 뜻을 깨닫는다고 한다. 그러면서 어찌 이런 일들을 예상할 수 있었을까 하고 놀라곤 했다고 많은 청와대 비서진들은 회상한다. 카이사르는 그의 사후 신격으로 추앙되었다. 노무현의 비장한 죽음과 그의 지지자들을 생각해보면 어딘지 종교적인 느낌마저 들게 하는 것이 비슷한 냄새가 난다.

카이사르는 명문가이긴 하나 그렇게 중앙의 명문가라고 하기에는 어려운 집에서 태어났다. 젊어서는 그의 빚이 어마어마했다고 하니 경제적으로도 아주 훌륭한 집안은 아니었던 듯하다.

노무현은 언젠가 스스로를 봉화산에 비유하곤 했다. 산맥이 없이 홀로 우뚝 솟아있는 산이 자신처럼 배경도 없고 연줄도 없는 사람으로 느껴졌던 듯하다. 하지만 그는 아직 그가 가장 큰 산맥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가 지금 대한민국을 내려볼 수 있다면 무슨 생각을 할까?

옥타비아누스는 18세에 카이사르에 의해 소환당한다. 로마는 30세가 되어야 정치인의 길을 걸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카이사르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그는 정치판의 한가운데로 끌려 나온다.

문재인 역시 평범한 인권 변호사의 삶을 원했으나 노무현의 죽음으로 그는 정치판의 한가운데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

그 후 옥타비아누스는 로마의 체계를 세운다. 공화정에서 제정으로 넘어가는 스스로 황제가 되진 않았으나 후세의 역사가들은 그를 초대 황제로 기억한다. 그는 공화정의 일인자가 되어 로마의 나아갈 길들을 완벽히 정비한다. 로마의 중흥은 그로부터 시작되었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문재인 역시 노무현 때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아주 차분하게 일들을 처리하고 있다. 큰 소리 내지 않고도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 카이사르의 절대적인 지지자들이 옥타비아누스의 지지자가 되었듯이 노무현의 지지자들이 문재인을 호위하고 있다.

그냥 역사는 항상 그런 것 같다. 지나고 난 역사에는 '당위성'이 주어진다. 이때에는 이 사람이 역사가 필요로 했기 때문에 등장한다고들 말한다. 난 그런 말을 믿지 않는다. 이명박이나 박근혜가 필요했기 때문에 등장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역사는 치열하게 싸운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지금 우리 시대가 겪고 있듯이 말이다.

처음 촛불을 들 때 오늘 같은 날이 오리라고 누가 감히 상상이나 했겠는가? 역사는 촛불을 든 한 사람, 한 사람의 고생으로 만들었다. 앞으로 이 역사를 발전시키는 것도 우리의 몫이리라. 후손에게 조금 더 나는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역사가 되리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17 (화) 16:31 조회 : 1062 추천 : 10 비추천 : 0

 
 
[1/4]   만각 2017-10-18 (수) 03:35
카이사르=노무현...울림이 있는 좋은 글이다
 
 
[2/4]   길벗 2017-10-18 (수) 18:27


 
 
[3/4]   팔할이바람 2017-10-21 (토) 01:09
편집장 아더가...
안보는 사이에, 더 발전을 했나....

글을 쉽게 명료하게 잘 썼네.


지여],[!술기,
이거뜨라 아더보고 좀 배워라.
아는 것은 많은것 같은데,
이거뜨른 글을 아조 난해하게 쓰는 재주가 있으가....ㅡㅡ:.
 
 
[4/4]   미나리 2017-10-23 (월) 22:31
아편 글 아주 좋지
살짝 부드럽게 할 말 다하는
쪼매만 더 하드하게 욕도 섞으면 내 취향인데ㅎㅎ
   

총 게시물 21,279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275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48936 2012
10-11
21279 5월18일 [1]  항룡유회 5 118 05-18
21278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  항룡유회 4 115 05-17
21277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며 돌아오네 [4]  지여 4 150 05-17
21276 지방선거 잡음 [5]  아더 4 217 05-16
21275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선대위 출범식 [3]  항룡유회 6 159 05-16
21274 문무일 물러나라 [2]  아더 5 162 05-16
21273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유는 [8]  줌인민주 5 312 05-15
21272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감 [1]  항룡유회 5 142 05-15
21271 봉추 댓글 정리 [8]  술기 7 246 05-14
21270 6.12 북미회담 [2]  아더 6 162 05-12
21269  북미정상회담 장소 [4]  술기 8 228 05-11
21268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1]  아더 5 155 05-11
21267 정치자금 모집방식 김정섭펀드 [1]  항룡유회 5 147 05-10
21266 감 떨어진 애들 [2]  아더 5 177 05-10
21265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2]  박봉추 5 182 05-09
21264 김성태 턱주가리 [10]  아더 6 310 05-06
21263 공주시장후보 [5]  항룡유회 4 254 05-02
21262  오노다 손학규 [11]  박봉추 6 338 05-02
21261 김태호 [3]  아더 8 242 05-02
21260 서정주와 홍준표 공통점 [4]  박봉추 8 266 05-01
21259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6 214 04-26
21258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5]  술기 9 261 04-25
21257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10 247 04-24
21256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10 334 04-24
21255 조현민 사태 [2]  아더 6 218 04-24
21254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298 04-19
21253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322 04-15
21252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298 04-15
21251 이재명 리스크? [6]  아더 7 414 04-15
21250 법좀비 장영수 [1]  아더 8 252 04-13
21249 김기식 유감 1 [7]  아더 5 339 04-12
21248 삼성의 개들 중에 [11]  술기 4 348 04-12
21247 홍준표 [6]  아더 6 340 04-10
21246 박근혜 1심 본질 [9]  지여 8 420 04-06
21245 가슴 쭉 펴고, 활짝 웃어보자 [2]  지여 8 362 04-03
21244 호부 호자(虎父 虎子) 견부 견자(犬父 犬子) [7]  줌인민주 9 455 03-26
21243 적폐의 완성 이명박 구속되다. [7]  아더 8 538 03-23
21242 개헌에 대한 이해 [1]  아더 8 400 03-20
21241 정봉주 그리고 추미애 [3]  아더 9 538 03-18
21240 정의당 그리고 진보  아더 7 293 03-18
21239 삼성의 세발자전거 [2]  술기 9 456 03-16
21238 안희정의 친구 박수현 [1]  줌인민주 8 437 03-16
21237 이명박 소환 [4]  아더 7 508 03-14
21236 미투(me too) 와 소파승진(sofa promotion) [3]  지여 8 566 03-13
21235 posco- 안철수가 MB아바타인 이유 [8]  지여 10 623 03-09
21234 한국당, 배현진·길환영·송언석 영입..9일 입당 … [3]  땡크조종수 8 497 03-08
21233 안희정 사태 [8]  아더 4 754 03-06
21232 천안함 [6]  아더 6 552 02-27
21231 천안함과 세월호 [4]  지여 9 567 02-26
21230 금태섭 정치 하지마라 [3]  아더 6 527 02-2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진보와 진화 / 발전과 성장
 문과 VS 이과 올스타전.jpg
 5월18일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
 지방선거 잡음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임실 운암 송화정
 문무일 물러나라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
 헤어진 여자친구가 주고간 선…
 봉추 댓글 정리
 강형욱씨가 말하는 리트리버랑…
 좋은 매실 고르는 법
 6.12 북미회담
 채소값이 떨러질라나?
 집 마당에 뭔가가 있다
 북미정상회담 장소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