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회원가입 비번찾기 인증메일재발송
     
 
총 게시물 21,302건, 최근 0 건
   
[정치] 카이사르 노무현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17 (화) 16:31 조회 : 1212 추천 : 10 비추천 : 0
아더 기자 (아기자)
기자생활 : 2,662일째
뽕수치 : 430,777뽕 / 레벨 : 43렙
트위터 :
페이스북 :
요즘 로마인 이야기를 다시 보고 있다. 90년대에 아주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서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6,7권 정도까지 읽었었던 것 같은데 기억도 잘 안 나고 역사를 읽다 보면 결국은 모두가 로마로 통하는 것 같아서 다시금 꺼내 읽는 중이다. 시오노 나나미는 로마의 역사에서 옥타비아누스도 카이사르만큼 중요한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옥타비아누스에 대한 글은 카이사르에 대한 글의 10분의 1 정도 밖에 안되는 것을 묘하게 설명한다.

카이사르는 로마가 나갈 길을 제시한 사람이고 옥타비아누스는 실제로 천천히 아주 천천히 그 길로 로마를 나가게 했다는 것이다. 짧은 통치 경력에도 불구하고 카이사르의 역동성, 천재성이 많은 사람들을 매혹시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설명을 한다.

카이사르와 옥타비아누스를 보다 보니 묘하게 노무현과 문재인이 겹쳐서 보이기 시작했다. 카이사르는 천재다. 천재라는 말로는 표현 못할 정도로 선지자적인 느낌마저 드는 사람이다. 노무현에 대한 수많은 사람들의 증언도 그에 못지않다. 많은 사람들이 왜 이 일을 시킬까 하고 궁금해하지만 결국엔 나중에 그 뜻을 깨닫는다고 한다. 그러면서 어찌 이런 일들을 예상할 수 있었을까 하고 놀라곤 했다고 많은 청와대 비서진들은 회상한다. 카이사르는 그의 사후 신격으로 추앙되었다. 노무현의 비장한 죽음과 그의 지지자들을 생각해보면 어딘지 종교적인 느낌마저 들게 하는 것이 비슷한 냄새가 난다.

카이사르는 명문가이긴 하나 그렇게 중앙의 명문가라고 하기에는 어려운 집에서 태어났다. 젊어서는 그의 빚이 어마어마했다고 하니 경제적으로도 아주 훌륭한 집안은 아니었던 듯하다.

노무현은 언젠가 스스로를 봉화산에 비유하곤 했다. 산맥이 없이 홀로 우뚝 솟아있는 산이 자신처럼 배경도 없고 연줄도 없는 사람으로 느껴졌던 듯하다. 하지만 그는 아직 그가 가장 큰 산맥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가 지금 대한민국을 내려볼 수 있다면 무슨 생각을 할까?

옥타비아누스는 18세에 카이사르에 의해 소환당한다. 로마는 30세가 되어야 정치인의 길을 걸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카이사르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그는 정치판의 한가운데로 끌려 나온다.

문재인 역시 평범한 인권 변호사의 삶을 원했으나 노무현의 죽음으로 그는 정치판의 한가운데로 나올 수밖에 없었다.

그 후 옥타비아누스는 로마의 체계를 세운다. 공화정에서 제정으로 넘어가는 스스로 황제가 되진 않았으나 후세의 역사가들은 그를 초대 황제로 기억한다. 그는 공화정의 일인자가 되어 로마의 나아갈 길들을 완벽히 정비한다. 로마의 중흥은 그로부터 시작되었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문재인 역시 노무현 때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아주 차분하게 일들을 처리하고 있다. 큰 소리 내지 않고도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 카이사르의 절대적인 지지자들이 옥타비아누스의 지지자가 되었듯이 노무현의 지지자들이 문재인을 호위하고 있다.

그냥 역사는 항상 그런 것 같다. 지나고 난 역사에는 '당위성'이 주어진다. 이때에는 이 사람이 역사가 필요로 했기 때문에 등장한다고들 말한다. 난 그런 말을 믿지 않는다. 이명박이나 박근혜가 필요했기 때문에 등장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역사는 치열하게 싸운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지금 우리 시대가 겪고 있듯이 말이다.

처음 촛불을 들 때 오늘 같은 날이 오리라고 누가 감히 상상이나 했겠는가? 역사는 촛불을 든 한 사람, 한 사람의 고생으로 만들었다. 앞으로 이 역사를 발전시키는 것도 우리의 몫이리라. 후손에게 조금 더 나는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역사가 되리라.


본 기사는 펌질을 금한다 (펌질은 아래 퍼나르기 소스만 허용되며 박스 클릭하면 전체선택된다)

후원계좌
<우리은행 : 1002-884-004842>
글쓴이 :  아더                   날짜 : 2017-10-17 (화) 16:31 조회 : 1212 추천 : 10 비추천 : 0

 
 
[1/4]   만각 2017-10-18 (수) 03:35
카이사르=노무현...울림이 있는 좋은 글이다
 
 
[2/4]   길벗 2017-10-18 (수) 18:27


 
 
[3/4]   팔할이바람 2017-10-21 (토) 01:09
편집장 아더가...
안보는 사이에, 더 발전을 했나....

글을 쉽게 명료하게 잘 썼네.


지여],[!술기,
이거뜨라 아더보고 좀 배워라.
아는 것은 많은것 같은데,
이거뜨른 글을 아조 난해하게 쓰는 재주가 있으가....ㅡㅡ:.
 
 
[4/4]   미나리 2017-10-23 (월) 22:31
아편 글 아주 좋지
살짝 부드럽게 할 말 다하는
쪼매만 더 하드하게 욕도 섞으면 내 취향인데ㅎㅎ
   

총 게시물 21,302건, 최근 0 건
번호 사진 제목 글쓴이 점수 조회 날짜
정치 게시판 안내  미래지향 3 80623 2013
09-17
사이트 안내 [34]  미래지향 35 250037 2012
10-11
21302 법치를 세우자  아더 0 28 07-21
21301 "따" 地  지여 1 28 07-21
21300 교양있게 소근소근 "강도야!" [1]  지여 3 113 07-14
21299 민주당 초선들도 모이네? [2]  아더 4 150 07-13
21298 기무사의 쿠데타 [2]  아더 3 153 07-12
21297  지방선거에 참여해보니 [5]  다시라기 9 275 07-06
21296  전해철이 누구야? [4]  불안역학 4 245 07-03
21295  시베리아 횡단열차, 무지개 빛 트로츠키, 왕도의 … [2]  박봉추 5 252 06-29
21294 문무일 물러나라. [3]  아더 4 232 06-26
21293 가정주부 국방장관 [3]  지여 5 268 06-21
21292 금융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어느 아가리에? [9]  박봉추 2 351 06-18
21291 이해찬을 불러내라 [6]  아더 7 530 06-14
21290 소리 없는 바람 [8]  술기 3 420 06-12
21289 정치 신세계 [6]  아더 6 475 06-11
21288 자유당 대변인 클래스  아더 9 251 06-11
21287 김명수 대법원장님 결단하세요 [1]  아더 7 296 06-08
21286  물가도 세금이다 [2]  지여 8 261 06-07
21285 민노총 [3]  아더 10 417 06-01
21284 Option=꼼수=특권, 삼위일체 [4]  지여 7 353 05-30
21283 1원 1표 - 경영민주화 [3]  지여 6 306 05-30
21282 김경수 후보 토론시 제안 사항 [6]  줌인민주 8 395 05-29
21281  이니으니럼니 모델 [15]  술기 8 768 05-24
21280 5월18일 [1]  항룡유회 8 380 05-18
21279  김정섭 공주시장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  항룡유회 6 337 05-17
21278  봄비따라 떠난 사람 봄비맞으며 돌아오네 [5]  지여 6 452 05-17
21277 지방선거 잡음 [5]  아더 5 481 05-16
21276 더불어민주당 공천장 수여식과 선대위 출범식 [3]  항룡유회 7 390 05-16
21275 문무일 물러나라 [2]  아더 6 414 05-16
21274 언론이 이재명에 쉴드 치는 이유는 [11]  줌인민주 5 652 05-15
21273 공주시장후보 김정섭 펀드 마감 [1]  항룡유회 6 356 05-15
21272 봉추 댓글 정리 [9]  술기 9 496 05-14
21271 6.12 북미회담 [2]  아더 6 398 05-12
21270  북미정상회담 장소 [4]  술기 8 499 05-11
21269 박근혜 비서실장 유승민 [1]  아더 5 405 05-11
21268 정치자금 모집방식 김정섭펀드 [1]  항룡유회 5 385 05-10
21267 감 떨어진 애들 [2]  아더 5 388 05-10
21266 봉추도, 시진핑을 만나다. [3]  박봉추 5 423 05-09
21265 김성태 턱주가리 [10]  아더 6 528 05-06
21264 공주시장후보 [5]  항룡유회 4 471 05-02
21263  오노다 손학규 [11]  박봉추 6 579 05-02
21262 김태호 [3]  아더 8 452 05-02
21261 홍준표가 서정주를 찜쪄 먹었다구... [4]  박봉추 8 505 05-01
21260 안태근 면죄부 발행 [2]  아더 6 418 04-26
21259 이티삼디오지 그리고 사이칠 남북정상회담 [5]  술기 9 483 04-25
21258 대놓고 정경유착 - 사외이사 [2]  지여 10 494 04-24
21257  조현민 할배 총수 집으로 배달되는 2통의 물 [4]  박봉추 10 587 04-24
21256 조현민 사태 [2]  아더 6 457 04-24
21255  그날, 바다-봄날은 가도 가을이 온다 [4]  지여 10 522 04-19
21254  세월호 4주기 추모식 [14]  순수 10 567 04-15
21253 김기식 - 보험업감독 시행규정 [5]  지여 8 543 04-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법치를 세우자
 예쁨주위
 "따" 地
 아프카니스탄 허세남.jpg
 남자 여자 음악실 1인 동시 입…
 어떤놈이 그렸는지...
 비둘기 행동대장
 일본 폭우, 200명 넘게 사망·…
 교양있게 소근소근 "강도야!"
 김동연 경제부총리를 짤라라!
 민주당 초선들도 모이네?
 기무사의 쿠데타
 한국 국민성 수준 .gif
 세계에서 제일 짧은 국제 다리
 저기.... 전 대게를 시켰는데.…
 미친밥통 (feat.중고나라)
 외쿡에 킴여사
 아기엄마 무시하지마라.gif
 화진포에서 김일성 이승만이 …
 전통을 자랑하는 을지로 냉면…
<사진영상>
<디어뉴스 만평>
논설 ▼
언론 ▼
정치 ▼
정치인 ▼
통일국제군사 ▼
경제환경 ▼
교육종교 ▼
의료복지 ▼
인권여성노동 ▼
 
 
 
ⓒ 2013 디어뉴스 dearnewsnet@gmail.com ㅣ 개인정보취급방침 ㅣ 회원약관